북한김정일 유머 1/27/2012 등대지기

이야기 1

북한 집단농장의 농장원 정만용씨가 강에서 고기 한 마리를 잡았다.

정씨는 기쁜 마음으로 집에 돌아와 아내에게 말했다.

“이것봐. 우리 오늘 물고기 튀김을 먹을수 있겠어!”

“기름이 없잖아요?”

“그럼 찜을 하자.”

“솥이 없어요!”

“그럼 구워 먹자.”

“땔감이 없는데......"

화가 난 정 씨가 다시 강으로 가서 물고기를 놓아줬다.

물고기는물에서 원을 그리며 노닐다가 윗몸을 물 밖으로 내밀더니

오른쪽 지느러미를 치켜 들고 흥분된 목소리로 크게 외쳤다.

“김정일 장군 만세!”

▲이야기 2

미술관에 아담과 이브가 (사과를 들고 있는) 그림 한 폭이 있다.

영국인이 말한다.“이들은 영국 사람이다.남자는 맛있는 것이 있으면

여자와 함께 먹으려고 하니까.”

프랑스인이 말한다.“이들은 프랑스 사람이다.

누드로 산보하고 있으니까.”

북한인이 말한다. “이들은 조선 사람이다.

옷도 없고 먹을 것도 적은데,

자신들은 천당에 있다고 생각하고 있으니까.”

▲이야기 3

김정일이 집단농장에 현지시찰을 나갔다가 귀여운 돼지들을 보고

순간 기분이 좋아서 돼지들 가운데 서서 기념사진을 찍었다.

신문에서 이 사진을 보도하려고 하는데

편집자는 사진 제목 때문에 난처해지고 말았다.

“음...... '김정일 동지가 돼지와 함께 계신다'......이건 아닌것 같고,

'돼지가 김정일 동지와 함께 있다'......이것도 아닌 것 같은데

......"결국 신문이 출판됐다.

사진 밑의 제목은 다음과 같았다.

“왼쪽에서 세번째 분이 김정일 동지다!”

▲이야기 4

영국인, 프랑스인, 북한 사람이 함께 모여 담소를 나누고 있다.

영국인: “겨울밤 집에서 털 바지를 입고벽난로 앞에 앉아 있을 때가

가장 행복해.”

프랑스인: “너희 영국인들은 너무 진부해.

금발 미녀와 함께 지중해로 휴가 갔다가

돌아오는 길에 그냥 정리해 버리는 것이 가장 행복한 것이지!”

북한인: “한 밤중에 누군가가 노크를 해서문을 열어보니

‘강성미, 너 체포됐어!’라고 하는 거야.

그런데 강성미는 옆집 사람이거든? 우리는 이 때가 가장 행복해!”

▲이야기 5

김정일과 푸틴 대통령이 모스크바에서회담을가졌다.

휴식시간에 두 사람은 너무나 심심해서

누구의 보디가드가 더 충성심이 있는지 내기를했다.

푸틴이 먼저

자신의 보디가드 이만을 방으로 불러 창문을 열고 말했다.

(그곳은 20층이었다).“야! 이만, 뛰어 내려!”이만이 울먹이면서

“ 대통령님, 어찌 이런 일을 시키십니까?

저에게는 아내와 아들이 있습니다!”라고 대답했다.

푸틴은 눈물을 흘리며 이만에게사과하고 그를 그냥 내보냈다.

김정일은 큰 소리로 자신의 보디가드이명만을 불렀다.

“이명만, 여기서 뛰어 내리라우!”

이명만이 두말 없이 뛰어 내리려고 하자

푸틴이 그를 덥석 끌어 안으며 말렸다.

“너 미쳤어? 여기서 뛰어 내리면 죽어! ”

그러자 이명만이 창밖으로 뛰어 내리려고 발버둥치면서 말했다.

“날 놓으라! 내게는 아내와 아들이 있어!”

▲이야기 6

평양지하철에서 두 사람이 대화를 나누고 있다.

“동무, 안녕하십니까?”

“안녕하십니까?”

“혹시 동무는 당위원회에서 일하십니까?”

“아니요!”

“그럼 그 전에는요?”

“아닙니다!”

“그럼 혹시 친인척 중에 당위원회에서 일하고 있는 분이 있습니까?”

“없습니다!”

“그렇다면 발 좀 치우지! 당신 지금 내 발 을 밟고 있어!



Copyright(c) 2003 NewStarTrophy.com. All rights reserved.                        
2553 W. Olympic Blvd., Los Angeles, CA 90006       Tel : (213)386-0411       Fax : (213)386-9411